menu
 
 

   

                 
           
           
     
  
              
     
              

   
 


대기개선융자안내

대기개선융자안내
 



오이도    옥구도    소래산    군자봉    학미산    월곶포구    물왕저수지    창조자연사 박물관

 갯골 생태공원    연꽃 테미파트


이곳 지명은 조선 초기에는 오질애(吾叱哀)였다가 성종조에 오질이도(吾叱耳島)로 개칭된 후 정조조에 현재의 이름인 오이도가 되었다. 오이도는 섬의 모양이 마치 까마귀(島)의 귀(耳)와 같아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고 인근의 옥구도와 함께 일명 옥귀섬(玉貴島)이라고 부른다. 예전에 어느 임금이 배를 타고 가다가 이곳에 표류하였는데, 한 어부가 옥(玉)으로 만든 그릇에 물을 바치자 임금이 깜짝 놀라 귀(貴)히 여기고 옥귀도라고 부르기 시작했다고 한다.
예전에는 안말을 중심으로 가운데 살막, 신포동, 고주리, 배다리, 소래벌, 칠호, 뒷살막 등의 자연마을이 있었으나 시화지구 개발 등으로 1988년부터 2000년 사이에 모두 폐동되었다. 현재는 섬 서쪽에 해안을 매립, 이주단지가 조성되어 새로운 삶의 보금자리가 형성되었다. 이곳에는 시흥시의 향토음식인 오이도 굴회덮밥을 비롯한 많은 식당과 횟집이 들어서 있어 미각을 한층 돋우고 있다.

삼면이 바다여서 만조 때는 출렁이는 바다 내음을, 썰물 때면 살아 움직이는 바다 생물들의 생활모습을 엿볼 수 있는 더없는 명소이다. 더욱이 조선초기에는 군사상 중요시되던 곳이어서 봉화대가 설치되었으며, 조개무지에
올라 앉은 섬이라고 지칭될 만큼 섬 전체가 패총지대이다. 특히 패총은 서해안의 대표적인 선사 유적지로 장차 패총유적공원 등이 조성되면 가족과 함께 나들이 코스로는 최적지로 각광받을 것으로 생각된다.

오이도는 지리적으로 대도시와 가깝고 「갯벌」과 「섬」이란 이름이 주는 느낌 때문인지 시ㆍ소설 등 문학작품은 물론 미술, 영화, TV 등 많은 예술작품의 소재가 되기도 하였다. 잘 알려진 작품으로는 김종철의 시집 『오이도(1984)』가 있으며 이밖에도 많은 시인들이 이 섬을 주제로 시를 썼으며, 소설로는 정동수의 『떠도는 섬』, 윤후명의 「오이도」 등이 있다.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안내  이메일 무단수집거부